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000 목포대박물관,‘호남 한국화와 소치 허련’ 특별전 개최 관리자 2019.10.29 16:27 981

목포대박물관,‘호남 한국화와 소치 허련’ 특별전 개최

  국립목포대학교(총장 박민서) 박물관(관장 김건수)은 창원대학교 박물관과 공동으로 오는 10월 24일(목)부터 11월 29일(금)까지 “호남 한국화와 소치 허련” 특별전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목포대·창원대 박물관 남도 학술교류 20주년을 기념해 마련되었으며, 문화체육관광부 <2019 대학박물관 진흥지원> 사업비를 받아 진행되었다.

 

 이번 전시는 목포대학교 4대 총장을 역임한 녹정 김웅배 박사의 기증품을 중심으로 허련의 모란도와 그의 후손 및 문하에서 배출한 작가들의 작품 50여 점을 선보인다.

 

 허련(1808~1892)은 그의 스승인 추사 김정희가 ‘압록강 동쪽으로 소치를 따를 만한 화가가 없다.’라고 극찬한 19세기의 대표적인 화가이다. 남도 화단의 실질적인 종조인 그는 산수, 사군자, 모란, 연꽃, 파초 등 다방면의 화제를 능숙하게 그렸으며, 서화 실력 하나로 당대를 풍미하였다. 1856년 추사가 타계한 후 진도 운림산방에 정착하여 독자적인 작품세계를 완성하였다. 소치에 의해 토착화된 남종화풍은 아들인 미산 허형, 손자 남농 허건과 그의 방계 후손인 의재 허백련에게도 영향을 미쳤으며,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김건수 박물관장은 “이번 전시는 남도가 배출한 전통 화가가 남긴 작품에서 호남 한국화의 흐름과 예술 세계를 이해하는 기회가 될 것이며, 공유의 미학을 몸소 실천하신 김웅배 총장님의 고귀한 뜻을 함께 나누는 뜻깊은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목포대 박물관의 전시 관람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문의: 박물관 김세종 061-450-6301
사진: 호남 한국화와 소치 허련 팸플릿

전남 무안군 삼향읍 남악리 2540-1번지 남악캠퍼스 6층 [Tel]061-284-5064 [Fax]061-284-8339

회비 납부 : 국민은행 | 568301-04-026077 | 목포대학교총동문회

Copyright 2008 © Mokpo National University Alumni Association